파격할인

IT뉴스

자신에게 알맞는 게이밍 마우스를 선택하기 위해서는 첫번째로 게이머들이 가장 먼저 보는 것이 바로 "제조사" 일 듯 하다.  얼마나 게이밍 기어 제조사가 게이밍이라는 이미지를 자사의 제품에 녹여서 디자인이 되었는지가 중요하다.  그 외에 게이밍 마우스는 실제 장기간 동안 게이머들이 사용하면서 느끼는 부분은 무게와 편안함 일 것이다.  이 두가지 부분, 무게와 편안함은 게이밍 이미지를 마우스에 얼마나 주었냐 하는 부분도 중요하지만 얼마나 인체공학적으로 디자인을 했는지가 사실 더 중요한 부분이다.   이를 실제 확인해 보기 위해서는 구입하고자 하는 마우스를 적어도 한번 정도는 그립감과 무게감이 자신에 맞는지 확인해 보는 것이 좋은데 만약 자신에게 맞는 게이밍 마우스를 찾았다면 두번째로 봐야할 것은 바로 마우스가 가지고 있는 "화려함" 부분일 듯 하다. 


최근 들어 많은 마우스 제조사들이 하나 이상의 RGB LED를 마우스 내부 혹은 외부에 장착하여 1680만 컬러의 색상과 패턴을 줄 수 있는 제어해 줄 수 있어서 화려한 효과를 느낄 수 있는데 게이밍 마우스에는 어떤 방식으로 발광을 시키느냐에 따라 완전히 다른 마우스 느낌을 줄 수 있다. 


최대 16,000DPI, PIXART의 PWM3389 제닉스 TITAN G 게이밍 마우스  




오늘 기사를 통해 소개하는 제닉스의 타이탄 G 게이밍 마우스는 PWM3389 센서를 통해 최대 해상도 16,000 DPI를 내, 10만원 대의 외산 마우스가 갖고 있는 고 DPI 를 지녔다.  고 DPI를 사용하게 되면 4K 해상도 모니터를 사용하는 분들에게는 상당히 정밀한 그리고 세밀한 조정이 가능한 DPI인 16,000 DPI 까지 지원한다.  




제품에 포함된 액세서리는 간단한 스펙 등을 알려주는 설명서 외에 마우스 상단에 있는 DPI 설정 핫 버튼을 검은색 혹은 적색으로 교체할 수 있도록 여분의 파츠를 제공한다.  제품 자체가 전체적으로 검은색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자칫 심심했던 외형을 간단하게 적색의 DPI 버튼 만 바꿔주어도 다른 느낌의 마우스로 만들어 줄 수 있다.  


그리고 마우스 케이블은 높은 내구성과 꼬임을 방지하는 패브릭 직조 케이블이 적용이 되었으며 끝 부분에는 노이즈 필터를 그리고 USB 포트 부분은 금도금 단자를 사용하였다. 



마우스의 외형은 무광 검정색으로 상당히 고급스러운 외형을 지니며 마우스의 하단 부분에는 제닉스 타이탄의 로고가 이중 사출로 만들어저 내부의 RGB LED 불빛이 나오도록 디자인 되어 있다. 



마우스의 왼쪽에는 2개의 하드웨어 사이드 버튼을 가지고 있는데 기본적인 마우스의 설정 상태인 웹 페이지 탐색 시, 앞으로 뒤로 가기 되어 있으며 부수적인 소프트웨어를 통해 사용자 설정 키로 다른 설정이 가능하다. 



마우스의 오른쪽 면은 특별한 것이 없는 디자인으로 처리가 되어 있는데 마우스의 상단 커버는 무광 재질을 그리고 측면 혹은 하단 부분은 유광 플라스틱으로 이루어저 투-톤 디자인으로 되어 있다. 




마우스의 전면은 좌, 우측 클릭 버튼이 자리를 잡고 있으며 클릭 버튼의 중앙에는 휠 버튼과 그 뒤로는 DPI 변동 버튼이 자리를 잡고 있다.  마우스에 사용된 클릭 스위치는 옵론 사의 제품이 사용되어 불량율이 낮으며 높은 내구성을 갖고 있다. 



마우스의 뒷면 아랫 부분에는 제품 내부의 RGB LED 빛을 투영하도록 하기 위해 투명 아크릴로 처리가 되어 있다. 




마우스에 장착되어 있는 휠은 중앙에 고무재질로 처리를 해서 미끄러짐을 방지하였으며 휠 클릭감은 부드러운 형태가 아닌 살짝 걸리는 감이 있는데 이 부분은 사용자에 따라서 호불호가 갈리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을 듯 하다.  게임시 마우스의 휠을 자주 사용하는 분들이라면 휠을 돌릴 때 작동감을 정확하게 느낄 수 있는데 이를 통해 대부분의 FPS 게임에서 기본적으로 게이머들의 게임 상에서 들고 있는 무기 장비들을 교체하는데 보다 유용했다. 





마우스의 바닥면에는 약 40% 영역에 해당되는 커다란 테프론 피트를 장착하고 있어 마우스의 슬라이딩 시 상당히 부드럽게 마우스를 조작할 수있다.   또한 마우스의 바닥에는 125, 500, 1000Hz 의 가변 폴링레이트를 수동으로 설정해줄 수 있도록 스위치를 갖고 있다. 이 부분에 게임 시 마우스 움직임에 민감한 분들이라면 기존에 다른 제조사의 마우스를 사용했다 하더라도 비슷한 마우스 느낌을 찾을 수 있도록 해준다. 


■ 보다 자세한 커스터마이즈, 타이탄 G 소프트웨어


이 마우스를 사용하는데 커스터마이즈가 필요 없이 단백하게 사용하는데도 개인적으로는 크게 무리가 없다는 생각이 드는데 그 이유는 마우스의 DPI, 폴링레이트 등을 하드웨어적으로 빠르게 바꾸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적용이 되어 있는 RGB LED 효과도 나쁘지 않은 편이어서 더욱더 그러하다.  하지만 진정한 게이머라면 자신만의 게이밍 무기를 만드는데 커스터마이즈 화는 중요하다.  이 마우스에 사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는 "제닉스 홈페이지 > 고객지원 > 다운로딩" 에서 받을 수 있다. 



▲ 제닉스 타이탄 G 소프트웨어는 몇 번의 클릭만으로 빠르게 설치할 수 있으며 설치 후에는 작업표시줄 트레이에 자동적으로 등록된다.  



▲ 소프트웨어의 첫번째 화면은 마우스에 있는 총 6개의 버튼 및 휠과 DPI 조절 버튼을 커스터마이즈 해주는 설정 부분이었다.  그리고 최대 5개의 프로파일을 저장하여 마치 5개의 서로 다른 설정을 가진 마우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 마우스의 DPI 는 총 7개의 세팅으로 할 수있으며 마우스 상단에 DPI 버튼을 통해 저장된 7가지 DPI 를 순차적으로 바꿔준다.  혹시 마우스의 DPI 버튼이 게임 시 오동작으로 문제를 일으킬 수 있을 때는 앞쪽에 있는 ON/OFF 체크 버튼으로 6개를 꺼버리면 하나의 DPI로 고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 마우스에 2곳에 적용되어 있는 RGB LED는 하나의 효과로 제어가 가능하데 총 4가지 효과를 지정할 수 있으며 추가적으로 LED 를 꺼버릴 수 있는 옵션을 갖고 있다.  



▲ 파리미터의 경우는 마우스의 포인터 감도 및 휠 스크롤의 속도 그리고 더블클릭시의 속도를 커스터마이즈 할 수 있는데 만약 사무실에서 많은 문서 작업을 하다면 스크롤 속도 옵션 중에서 "1회 스크롤시 페이지 변경"을 꼭 체크해서 활용해 보길 바란다.  워드, 한글 그리고 PDF 등의 작업을 많이 하는 분 일수록 상당히 편리한 기능이다.  이 기능을 활성화 하면 한번의 휠 클릭으로 한 페이지씩 넘길 수 있다. 



▲ 매크로는 마우스의 경우 레코딩 방식으로 저장하여 처리하는 방식이다.  필요에 따라 자신이 자주 사용하는 게임 혹은 워드 및 엑셀 등의 어플리케이션에 사용할 수 있는 매크로를 등록해두고 사용하면 편리하다. 


■ 게이머만을? 아니 크리에이터에게도 유용한 제품


우선 첫번째로 이 마우스가 가지고 있는 외형적인 특징은 오른 손잡이를 위해 마우스의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떨어지는 각도로 인체공학적으로 만든 마우스이다. 특히나 오른 손잡이의 경우는 상당히 편리하게 장시간 사용을 해도 손목에 무리감이 없었다.  그 외에 마우스의 그립 방식은 팜 그립에 상당히 잘 어울렸다.  이 방식은 손바닥 안 쪽에 마우스를 움직이는 방식으로 손목 부분을 중심으로 마우스를 사용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 마우스가 가지고 있는 높은 DPI에 큰 인상을 받았는데 아무래도 4K 의 높은 해상도를 사용하고 있는 사용자들 혹은 크리에이터들에게는 높은 DPI 를 지원하는 마우스는 상당히 섬세한 움직임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값비싼 외산 게이밍 마우스 조차도 최대 12,000DPI 만을 지원하는 것에 비해 이 보다 약 30% 이상 더 높은 16,000DPI 를 지원하다는 것, 그리고  3만원 대 말의 저렴한 가격에 이 정도의 스펙을 지닌 마우스를 구입할 수 있다라는 것은 높은 가성비를 지닌 제품이라고 평가하고 싶다.  현재 타이탄 G  마우스는 오늘 기사를 통해 소개한 검은색 제품 외에 흰색 제품도 있으니 개인의 취향에 따라 구입을 하면 될 듯 하다.



 

■ 제닉스, 타이탄 G RGB LED 효과 보기 







 

관련상품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