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없이 차가운 너, 동장군